본문바로가기

생전활동

자유천에 얽힌사연

1953년 8월 우장춘의 어머니가 사망하였다. 그러나 우장춘은 어머니의 임종을 지켜보지 못했다. 어머니의 위령제를 원예시험장의 강당에서 지냈는데, 전국 각지에서 조의금이 전달되었다. 그는 이 돈으로 전부터 식수 부족으로 고민해 온 원예시험장내에 우물을 파고 '자유천(慈乳泉)'이라 명명했다.

자유천의 지붕은 기와를 얹고 큼직한 화강암으로 우물을 만들어서 자유천이 장엄하고도 자혜로운 분위기를 자아내게 했다. 그는 매일 자유천의 우물물을 퍼 올려 세수를 하였고, 주위를 깨끗이 청소하는 것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하였다.

  • 모친 별세 후 상복을 입고 있는 우장춘모친 별세 후 상복을 입고 있는 우장춘
  • 우장춘의 분향 장면우장춘의 분향 장면
  • 조문객의 분향 장면조문객의 분향 장면
  • 우장춘 어머니의 위령제에 참석한 사람들과 함께(우장춘의 우측은 누님)우장춘 어머니의 위령제에 참석한
    사람들과 함께(우장춘의 우측은 누님)
  • 한국을 방문하여 자유천을 둘러보고 있는 고하루 여사(자유천은 우장춘의 친필)한국을 방문하여 자유천을 둘러보고 있는
    고하루 여사(자유천은 우장춘의 친필)
  • 자유천(건립장면)자유천
    (건립장면)